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혁신의 설계자>(린다 힐 외 지음, 북스톤)를 읽고

나름대로 북리뷰

by 류영호 2016. 3. 14. 16:24

본문




<보스의 탄생>의 저자인 린다 힐(Linda Hill) 교수(하버드 경영대학원)가 돌아왔다. 리더십 분야의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혁신의 깊은 통찰을 풀어냈다. 이들 '리더십 어벤저스'는 기업 현장에서 혁신을 실행한 다수의 실제 사례에서 성공의 본질을 찾아냈다. 최근 기업 조직의 최고 리더(대부분 창업자 또는 CEO)에 집중된 성공 사례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특정한 리더 일인이 주도하는 조직의 변화는 불꽃처럼 빠르게 사라질 때가 많다. 주종의 관계처럼 형성된 조직 구조에서 혁신은 목표에서 자주 빗나간다.

디지털 경영 시대에서 혁신은 한 명의 천재가 아닌 조직(집단) 천재성이 그만큼 중요하다. 혁신을 이끌어내는 리더십의 출발점은 이런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것이다. 지시만하는 위치가 아닌 비전을 제시하고 함께 행동하는 리더가 조직의 천재성을 만들 수 있다. 조직은 상호 작용을 통해 성장한다. 조직원의 심리적 안정은 참여와 공유 등 자발적인 의지를 이끌어낼 수 있다. 특히, 유형의 성과창출이 필수인 기업 조직에서 집단 문화의 DNA는 매우 중요한 성공요소다.

책에는 혁신을 설계한 리더의 사례 기업으로 픽사, HCL, 폭스바겐, 펜타그램, 디즈니, 이베이, 구글, 화이자 등을 들고 있다. 혁신의 최종 결과만 다루는 것이 아닌 현장에서 진행된 실전을 압축해서 설명한다. 혁신은 내부의 치열한 토론과 가치 창출을 위한 협력, 민첩한 의사결정과 공동체 의식이 깊어질 때 완성도가 극대화된다. 위기를 극복하고 안정속에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는 조직에는 창조적인 역량과 성과가 만들어진다. 집단의 천재성은 혁신 의지와 함께 맞물리면서 스스로 진화하고 확장된다.

기본적으로 혁신에 대한 의지는 단위 조직별 리더들의 마음과 행동에 의해 좌우된다. 이것은 기획과 영업 현장에 있는 모든 리더(중간관리자)들에게도 해당된다. 이 때, 최상위에 있는 리더는 단위 조직의 리더십을 합리적으로 통합해야 한다. 즉, 설계 책임자의 위치에서 강점을 살리고, 약점을 보완하는 균형감있는 지원자가 되어야 한다. 탁월한 창조력을 갖추기 위한 조직 설계는 혁신적인 리더를 통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픽사의 CEO 애드 캣멀(Ed Catmull)이 공저한 <창의성을 지휘하라>(Creativity, Inc.)를 읽은 독자라면 꼭 권하고 싶다. 연결형 독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지속적인 조직의 혁신과 리더십 방법론에 관심있는 독자에게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다. 완독하면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단락을 남긴다.
"조직이 차세대 리더를 발굴해 키우려 할 때 대부분 어떤 자질에 주목할지 한번 생각해보라. '이상적인', '이론가', '관대한', '자신의 불완전함을 인정하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청할 의지가 있는' 사람을 찾는 조직이 과연 몇이나 될까? 그러나 혁신 리더에게서 이러한 특질이 공통적으로 발견된다." (p.26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