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al) Future of Publishing ; 전자출판의 진정한 미래

전자책 관련 이야기 2016. 3. 8. 14:22

전자출판의 진정한 미래 


(Digital Book World, 2016.01.27)


출판 불황이 이어지고 전자출판이 출판계의 주요 이슈로 대두하면서부터 출판업의 미래에 관한 예측이나 전망은 다소 비관적 이었다. 또한 2015년을 지나오며 전자출판의 성장이 둔화되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미국의 전자출판 전문지 디지털 북 월드(Digital Book World)의 객원 필진이자 북샤우트(BookShout!)의 CEO 제이슨 일리언(Jason Illian)은 미디어 이론에 입각해 전자출판의 미래를 균형감 있게 점치고 있다.


-----


나의 일곱 살 난 아들은 굉장한 탐독가다. 이미 내가 무언가를 읽어주거나, 길거리의 유해한 단어들을 읽지 못하게 하기에는 늦었다. 요즘 나는 아들에게 무언가를 가르치는 중이다. 바로 책으로 읽었던 모든 것이 진실이거나 정확한 사실이 아니라는 점 말이다. 동시에 이는 출판의 미래라고 말해지는 것 또한 진실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출판계의 상황에 대해 회자되고 있는 것들은 (비교적) 진실이다. 


하지만 그 전부가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며, 데이터가 가리키는 바와 동향 등은 넓은 의미의 논의에서 제외되고 있다. 나는 대형 출판사의 전자책 분야 성장이 둔화되었다는 점, 그리하여 지금은 출판사 수익의 20~25%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 동의한다. 또한 출판계의 미래에 있어 종이책과 전자책이 공존할 것이며, 각각 수익을 창출하며 전체 판매고에 기여하리라는 것 또한 인정한다. 좀 더 넓은 시각으로 경향을 살핀다면, 이상하게도 주목받지 못했던 거대한 움직임들이 눈에 띈다. 아래와 같은 것들이다. 


● 영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 최대 출판사 펭귄랜덤하우스가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의 증가’라는 이유로 자사의 가장 큰 유통 센터의 문을 닫았다. 출판사는 ‘전자책 판매가 11% 늘어난 반면 종이책 판매는 5% 감소했다’고 말하며 발표문을 끝맺었다. 


●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반스앤노블의 론 보이어(Ron Boire) CEO가 당사의 영업 방침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쇄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그 일환으로 종이책 발간을 줄이고, 게임, 장난감 등 다른 상품 생산을 확대시켰다. 반스앤노블은 매년 같은 분기 판매량이 4.5% 감소하고 해왔으며, 주가는 20% 하락했다. 또한 내년에는 10개 이상의 지점을 폐점할 계획이다. 


● 월마트가 2016년 디지털 사업을 20억 달러 규모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아마존과 비슷한 속도의 혁신을 꾀함으로써 새로운 디지털 유통 경로 및 기회를 탐색하고 있다. 이러한 시도는 종이책과 전자책 모두의 매체 형태에 반드시 영향을 줄 것이다. 


●‌ ‌ 2015년 독자들은 도서관에서 1억 6,900권 이상의 전자책을 대출했다. 이는 2014년에 비해 24% 증가한 기록적인 수치다.


리서치 업체 가트너(Gartner)가 이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바로 전자출판에 대해 우리가 경험했던 성장 둔화에 대한 인식(slowed perceived growth)이 모든 미디어에 적용되는 과대 포장 주기(Hype Cycle)의 일부인, 이른바 “관심의 제거 시기 (trough of disillusionment)”라는 것이다.





새로운 기술이 회자된 후 짧은 시간 안에 모든 것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지 못했을 때, 기술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으로 바뀐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이 변화가 끝났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저 변화가 잠시 멈춰있을 뿐이다. 이 때 대부분의 기존 업체들은 혼란이 끝났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진정한 변화는 이제 막 시작한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펭귄랜덤하우스의 마커스 돌(Markus Dohle) CEO는 최근 “기술 업체들은 출판사에 커다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고, 우리가 더 많은 독자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기술 업체와 출판사는 대립관계가 아닌 협력관계를 구축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는 낙관과 경계, 두 가지 모두의 입장에 있어서 현명한 생각이다. 표상만 읽어 내거나 다음 분기의 수익에만 관심이 있는 출판사 및 저자는 이러한 징후를 포착하지 못한다. 오직 전체적인 지형 변화를 주의 깊게 검토하는 자만이 완전히 새로워질 출판계를 준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섣불리 실망하지 말아야 한다. 이메일, 대중교통, 카메라 같은 기존의 도구들이 잘못된 것이 아니다. 이들은 그저 페이스북, 우버, 아이폰 등의 새로운 기술에 의해 완전히 뒤집혔을 뿐이다. 디지털은 반드시 출판계를 변화시킬 것이며,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


- 원문 : http://www.digitalbookworld.com/2016/the-real-future-of-publishing/


- 출처 : 월간 웹진 <출판 이슈> 2016년3월호


posted by 류영호

5 Predictions for Trade Publishing in 2016 (2016년 영국의 일반서 출판시장 전망)

출판과 서점 이야기 2016. 1. 5. 15:01

5 Predictions for Trade Publishing in 2016 (2016년 영국의 일반서 출판시장 전망)



2015년을 닫는 시점에서 각 출판전문지와 업계 인사들이 2016년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말, 모바일 독서의 급증과 전자책 구독모델 척도의 변화를 예상했던 영국의 퍼블리싱 테크놀로지(Publishing Technology)는 2016년 영국 일반서 출판시장의 동향을 크게 다섯 가지 방향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반서 시장은 글로벌 출판사와 대형 온라인 서점에 크게 영향을 받으므로, 세계 출 판시장 및 한국 출판시장과도 무관하지 않다. 아래에 그 내용을 소개한다.





1. 전자책과 종이책이 평행 시장(parallel markets)으로 분기될 것 


2015년 일반서 출판업계의 가장 큰 이슈는 종이책이 전자책을 눌렀다는 사실이다. 펭귄랜덤하우스(Penguin Random House), 아셰트(Hachette), 하퍼콜린스(HarperCollins) 모두 올 한해 전자책 판매량이 둔화되고 있으며, 페이퍼백 형태의 종이책 판매가 다시금 성장하 고 있다고 밝혔다. 미디어는 독자들이 보다 ‘적절한’ 책읽기 방식으로 돌아오고 있다는 데 주목하고 있지만, 그 이유는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보다 더욱 복잡하다. 이러한 움직임이 가리키는 것은 전자출판과 종이출판 시장 사이에 분기가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먼저 일반서 출판사들이 2015년 종이책 판매가 성장하고 있다고 발표한 것은, 출판사가 아마존 같은 주류 온라인 서점에서 보다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에이전시 프라이싱(agency pricing)을 재도입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출판사는 양장본과 페이퍼백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자책 신간 목록에 가격 정책을 활용할 수 있었다. 전자책을 9.99 파운드에 구입할 수 있고, 같은 내용의 양장본 종이책을 11.99 파운드에 구입할 수 있다고 한다면 독자들은 물리적인 포맷(종이책)을 선호하게 된다. 이러한 방식으로 대형 출판사들의 전자책 판매량이 줄어들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처럼 주요 일반서 출판사가 전자책을 많이 판매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전체 전자책 시장이 축소되고 있다고 단언할 수는 없 다. 위의 사실은 주류 대형 출판사가 전자책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낮아졌다는 것을 뜻할 뿐이다. 오서 어닝(Author Earnings)의 보고서는 아마존의 킨들 스토어에서 판매된 전자책의 45%가 전통 출판사가 아닌 곳에서 출간된 것 이라는 흥미로운 사실을 밝혔다. 이는 곧, 세계에서 가장 큰 전자책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책의 절반 정도가 자가 출판되거나, 전통적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하던 소규모 출판사에서 출간되었거나, 아마존의 자체 임프린트에서 출간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대부분이 장르 소설이며, 아마존의 킨들다이렉트퍼블리싱(Kindle Direct Publishing, KDP)을 통해 출간된 이러한 전자책들이 가격 경 쟁력을 가지고 전통 출판에 평행하는 하나의 시장을 서서히 형성한 것이다. 이런 사실들이 업계에 주는 시사점은, 이제 더 이상 하나의 출판시장만 있는 것이 아니고 두 개의 평행한 시장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기존의 출판시장은 여전히 주류 출판사들에 의해 지배되고, 종이책 판매를 보증하기 위한 가격 정책을 쓴다. 그리고 새로운 출판시장은 전자책에 의해 형성되었으며, 아마존과 KDP에 의해 전통 출판사보다 훨씬 인하된 가격 정책을 펼치고 있다. 2016년, 이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어떠한 목표를 추구하느냐에 따라 이들 시장은 현저하게 나뉘게 될 것으로 보인다. 


2. 주류 출판사가 ‘승자 독식’을 추구함으로써 미드리스트가 축소될 것 


2015년 발견된 또 다른 동향은 주류 출판사의 성격이 매체 회사처럼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출판사들의 비즈니스 모델이 서 적 뿐 아니라 여러 가지의 미디어와 포맷을 아우르는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수정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전략의 선두에 있는 것은 펭귄랜덤하우스의 아동서적 분야로서, 영국에서 그림책에 기반을 둔 TV 시리즈를 제작하고 있다. 매체 전반을 가로질러 잠재적인 수익이 되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은 출판사들에게 실속 있는 일이지만, 위험도 크다. 또한 인세를 지불해야하는 입장이므로, 출판사들은 이전보다 더 소수의 베스트셀러에 의존해야 할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미 이러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 개별 출판사에 있어서 소수의 작가와 브랜드가 판매량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 이다. 인기 도서에 보다 의존하게 되면서, 그 도서를 다양한 매체로 개발해낸다. 결과적으로 일부 출판사들은 보다 적은 종수를 출간하 게 될 것이다. 이 경우 정리를 당하는 것은 대부분 미드리스트이며, 미드리스트 작가들은 앞서 언급했던 전자출판 시장으로 진출할 가능성도 있다. 


3. 2016년, 오디오북과 아동서적 출판이 급속히 성장할 것

 

많은 출판사들이 페이퍼백 판매의 소폭 상승에서 용기를 얻었지만, 2016년 이후 계속 성장세를 보이는 것은 정확히 말해 이 분야 가 아니다. 지난 3~5년 간, 출판사들이 성장한 주요인은 아동서적이었다. 2015년 미국 아동서적 시장은 13% 성장했고, 영국에서는 3.2%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는 앞서 언급한 출판사들의 매체 전환 사업에 힘입어 2016년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타워즈(Star Wars), 해리포터(Harry Potter), 마인크래프트(Minecraft)와 같은 아동 브랜드가 중심이 되어 많은 출판사들의 재정난을 해결해 줄 것이다. 또한, 오디오북의 성장세 역시 무시할 수 없다. 미국출판인협회(Association of American Publishers, AAP)의 보고에 따르면 2015년 상반기 오디오북 분야가 31% 성장했다. 영국에서는 아직 이에 관한 보고가 나오지 않았지만, 일반서 출판사들은 두 자리 수의 성장을 보이는 분야는 오디오북뿐이라고 입을 모은다. 2016년에는 특히 펭귄랜덤하우스와 오더블(Audible)이 오디오북 제작과 마케팅에서 두각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4. 출판사들이 판매량 증진을 위해 브랜드 파트너십을 맺을 것 


2015년 영국 아동서적 출판계에서 가장 크고도 놀라운 성공은 이미 15년 전에 세상을 떠난 주인공 캐릭터였다. 주디스 커(Judith Kerr)의 사랑스럽고도 게으른 고양이 캐릭터 모그(Mog)는 세인즈버리 슈퍼마켓의 크리스마스 광고에 출연하면서 제 2의 인생을 살게 되었다. 주디스 커가 이 광고를 위해 집필한 『모그의 크리스마스 재앙(Mog's Christmas Calamity)』는 출간된 지 사흘 만에 7만 5,000부 가까이 판매되었고, 영국 도서 판매 차트에서 4주간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단순히 훈훈한 크리스마스 이야기가 아니라, 세인즈버리와 같 은 주류 소비자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이 도서 판매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끼치는 가에 관한 신호이다. 2015년 초반부터 지속된 출판사들의 잇따른 컬러링북 출시 현상처럼, 모그의 성공 방식이었던 브랜드 파트너십 역시 2016년에 크게 유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도 다음 크리스마스 때는 아동서적의 몇 안 되는 스타 대부분을 광고 캠페인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5. 저작권 관리가 뜨거운 화제가 될 것 


앞서 전망했던 것처럼 출판사들이 인기 작가와 라이선스, 크로스미디어 콘텐츠, 브랜드 파트너십에 종전보다 더 의존하게 된다고 하면, 2016년 또 다른 화젯거리는 저작권 관리가 될 것이다. 출판사들은 몇 세기 동안 저작권 사업을 해 왔지만, 다른 창조 산업 분야와 비교할 때 관리와 사용, 지불에 있어서 초기의 접근에 머 물러 있다. 이는 효율적 운영을 저해하며, 속도와 정확성에 있어서도 문제가 된다. 2016년, 출판사들은 저작권 관리에 대해 근본적인 재검토에 들어갈 것이다. 이는 곧 권한 감사(rights audits)의 귀환과, 엑셀 스프레드 시트 같은 옛날 방식이 물러남을 뜻한다. 모쪼록 출판업계의 포부에 알맞은 저작권 관리의 실제적인 체계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 원문 주소: http://www.publishingtechnology.com/blog-article/5-predictions-for-trade-publishing-in-2016/


- 출처 : 출판이슈 2016년 1월호


posted by 류영호

Three Predictions for Book Publishing in 2013

출판과 서점 이야기 2012. 12. 23. 11:24
  • Un couple de 87 et 80 ans a été séquestré environ une heure jeudi soir à son domicile de Chatou (Yvelin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a-t-on appris vendredi de source judiciair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Faits divers Un couple d'octogénaires brièvement séquestré à Chatou France Soutien de Huchon au squat à c,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té de l'ElyséeRelated articles:


    http://kim15482.tistory.com/223 http://kim15482.tistory.com/223

    http://macvideo.tistory.com/436 http://macvideo.tistory.com/436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chaquetas 2013.01.04 17:50
  • Cinquante-deux pour cent des Fran?ais se déclarent opposés à la suppression des 35 heures, selon un sondage Ifop publié par le quotidien régional Sud Ouest dans son édition de dimanch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D'après cette enquête, 25% se disent "plu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t opposés" et 27% "tout à fait ,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opposés" à "l'abrogatio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c'est-à-dire à la suppression de la Loi Aubry?instaurant les 35 heur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A l'opposé, 15% sont "tout à fait favorables" à la fin des 35H et 33% "plu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t favorables", soit un total de 48% pour la suppression du dispositif. Economie Renault: Besson et la piste chinoise Economie Espionnage: Renault minimiseRelated articles:


    http://orchistro.tistory.com/236 http://orchistro.tistory.com/236

    http://blog.kangwoo.kr/113 http://blog.kangwoo.kr/113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online 2013.01.05 19:20
  •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Favicon of http://9824.cicnewsst.com BlogIcon toms outlet 2013.07.29 09:17
  • 태양이 바다에 미광을 비추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Favicon of http://1082 BlogIcon ghd 2013.08.05 08:12

포브스에 나온 꼭지로 미국을 중심으로 한 <2013년의 출판시장 전망>이다. 


1. 책 추천 전문 서비스 사이트인 Goodreads의 도서유통회원수가 12백만명 규모라서 종이책 또는 전자책 유통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기에 예상 가능한 모델이다. 굿리즈 외에 리드밀 등 책 추천 저문 스타트업들이 생겨나고 있다. 서비스 인터페이스가 깔끔하고 가볍다. 그래서 많은 이용자들의 생기고 있으며, 출판사와 저자들도 마케팅 채널로 더욱 신경쓰고 있다.  


2. 전자책 시장의 지속 성장과 무리한 가격 할인은 지양 : 북미지역의 전자책 시장의 성장 속도는 탄력을 받은 상태다. 가격 정책을 통해 성장이 가속화된 측면이 많은 시점에서 13년부터는 가격 할인의 방향이 이어지기 힘들 것으로 본다. 수익 관점에서 반스앤노블 같은 곳은 버티기 힘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마존도 무리한 가격 할인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시점이긴 하다. 


3. 메이저 출판사들은 백리스트(꾸준히 잘 가는 책들)에 대한 마케팅에 집중 : 신간은 초기 마케팅 비용이 많이 나간다. 메이저 출판사일수록 출간 종수도 많고, 리스크도 그만큼 많다. 이럴때 출판사의 기반을 든든하게 받쳐주는 백리스트의 존재와 양은 매우 중요하다. 출판시장의 불황과 전자책 시장의 성장에 따라 메이저 출판사들은 백리스트의 효율성에 더 의존할 것이다. 대대적으로 백리스트 마케팅 전문 조직까지 운영할 것으로 본다.  


---

Three Predictions for Book Publishing in 2013

Kindle as Magic 8 Ball. Illustration by Todd Goldstein

This year, for the second time in a row, I spoke with about a dozen ebook and book-publishing experts to get their predictions on what would happen in book publishing in 2013. I compiled the information and published this: Ten Bold Predictions for Ebooks and Digital Publishing in 2013.

The thing is, while I think these are solid predictions and will probably be more accurate than our predictions from last year(which have turned out to be really accurate — but more on that in the new year), it doesn’t really scratch my personal itch for making predictions. These, of course, are the predictions of experts that I merely filtered and compiled. When do I get to make predictions?

Right…about…now:

1. Goodreads becomes a bookseller.

This one is a bit more than a prediction. I have spoke with three sources familiar with the matter (though none of them are at the company) that have given me credible background on the matter: Goodreads, the massive social network dedicated to books and readers, will turn into a bookseller in 2013. When I asked founder and CEO Otis Chandler about it earlier this year, he said “not yet.” When I approached the company with my information and asked for comment, a spokesperson told me, “We don’t comment on rumors or speculation.”

Fair enough and time will tell but let’s think about this for a second. Why not?

The company has more than 12 million registered users who are all there for books and reading — they share book recommendations, find out about new titles and build massive lists of books they intend to buy and read. It already drives a lot of book sales at partner retailers through affiliate links. And it has great relationships with publishers (aka, suppliers) that it can leverage to build stock. So, why wouldn’t the company try to sell books?

Well, for one, it’s risky. Goodreads would likely be giving up its affiliate revenue to go after this and what if people don’t buy? Second, it doesn’t currently sell an e-reading device, so for ebooks, at least, it needs to sell through an app (and give a cut to Apple or Google) or sell files that users will upload to another device. Not a great user experience, though some booksellers are doing it (unless it sold or gave away an e-reading device — not so far-fetched as the costs of those devices approach $0). And on the print side, there are a lot of logistics issues the company would have to solve.

That said, it’s happening, folks. So get ready for a bookseller born of the social media era in 2013.

 

2. Ebook marketplace gets dynamic and goes beyond discounting.

Book-industry insiders have been privately talking amongst themselves about how the end of agency pricing for the major publishers (the end of their ability to limit discounting by retailers, basically — and slightly inaccurately, but fine) means the end of Barnes & Noble and every other Amazon competitor in the ebook space. The thinking is that Amazon will discount everything as much as it can, driving smaller players that can’t afford to discount as much out of business.

First, I don’t think this will happen. The most important factor for each of the major ebook retailers at this point is getting their devices into the hands of consumers. An owner of a Nook e-reader is likely buying her books on that device. So, as long as each of the retailers can continue to sell devices, they will continue to sell ebooks to the readers who use those devices. The bad news on that front is that e-readers are becoming less popular among consumers.

Second, I think the removal of discounting restrictions could be good for some of the smaller players in the marketplace. They can get creative with what they do with retail. It’s already happening. Barnes & Noble has a program going in the days leading up to Christmas where in-store shoppers who buy an ebook from a pre-selected list can gift an ebook from that list to someone else. Translation: Barnes & Noble is giving away ebooks. That’s a creative retail strategy. From short-term giveaways, to bundles to all sorts of creative deals, we’re going to see this market get very interesting in 2013.

 

3. Major publishers will form back-list marketing divisions.

I have no direct knowledge of this happening, but how can it not?

Let’s engage in a thought experiment. You are a $1 billion book publisher. You derive 40% of your revenue from back-list sales. That’s $400 million. While at this point probably most of that comes from print books you see in stores and online — perennially popular paperbacks — some of it is ebooks and, in fact, more of it should be ebooks because delivering the electronic file of an old book doesn’t involve hunting down a copy somewhere or printing it on demand. As more people read ebooks, more people will read back-list ebooks. You spend probably less than 1% of your, say, $100 million marketing budget on marketing your back-list.

Do you think it’s reasonable to ask your chief marketing officer to come up with a plan to grow that revenue by 1% ($4 million) next year? Say, by investing about $1 to $1.5 million on a small team of five people with a small advertising spend? Large publishing companies have back-lists of thousands or even tens of thousands of books that they can sell as print-on-demand books or electronically. Some of the books are tied to holiday seasons. Some are about people who are in and out of the news. Some are about things like World War II that are always popular topics for books, especially in December, for instance.

I think in 2013 publishers are going to figure out how to profitably market their back-list titles.

posted by 류영호

Amazon Looking to Acquire Brazilian Publisher?

아마존닷컴 경제학 2012. 10. 19. 21:04

아마존이 브라질의 대표적인 출판사이면서 온라인 도서유통사인 Saraiva(사라이바??)를 인수하기 위해 협상중이라는 소식이다. 라틴 아메리카의 최대 거점인 브라질에 아마존이 직접 진출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라틴 아메리카에서도 출판시장의 전 영역에 대한 확장을 더 강하게 밀어 붙이고 있다. 인접 국가에도 킨들을 기반으로 한 전자책 쪽은 좀 더 빠른 스탠스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가 확정된다면, 글로벌 진출 시 해당 국가의 서점 등 온/오프라인 유통사에 대한 인수 방식으로 확장될 것 같은 분위기가 더 커질 것 같다. 점입가경이다. 


------

Amazon Looking to Acquire Brazilian Publisher?

By 


According to an article by Cristiane Lucchesi and Francisco Marcelino for Bloomberg, Amazon may be working on expanding its international reach with the acquisition of the largest bookseller in the largest South American economy. Although nothing has been confirmed, the article states that Sao Paulo-based Saraiva is a Brazilian publisher and internet book distributor and that talks between the two companies have occurred.

Interestingly, Saraiva experienced a 7.3% increase in its stock, the highest it has reached in over a year. As a retail market, Brazil is experiencing growth in internet sales, which has also been fueled by reports that the government will be investing in ebooks within two years.

As of late, Amazon has become quite adept at bringing the convenience and value of digital reading to its international platforms, such as with the announcement last week that it would be expanding its Kindle Owners’ Lending Library to three of its foreign markets, in UK, Germany, and France. Earlier this season, the online retailer and ebook distributor also opened sales in India through its US-based Amazon.com market. This successful international expansion comes less than a year after Amazon even began ebook lending to Kindle customers.


http://goodereader.com/blog/electronic-readers/amazon-looking-to-acquire-brazilian-publisher/



posted by 류영호